About IPS
WHAT'S NEW-IPS의 다양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print 1:1문의
제  목 [2014년 3호]디자인산업연구회: 즐거움과 나눔의 가치를 창조하는 디자인
발간일
2014-10-14
웹진보기
첨부파일

[디자인산업연구회]

 

즐거움과 나눔의 가치를 창조하는 디자인

 

(박윤정 윤디자인연구소 타이포디자인센터 상무이사)

 

디자인산업연구회는 지난 7 2(), 회색 상자 모양의 특이한 겉모습과 금속활자를 활용한 인테리어가 인상적인 윤디자인연구소 사옥에서 여섯 번째 정기모임을 가졌습니다.

 

윤디자인연구소 타이포디자인센터의 박윤정 상무이사는 즐거움과 나눔의 가치를 창조하는 디자인이라는 주제와 관련하여 윤디자인연구소가 가장 잘 할 수 있는 재능기부를 통한 디자인 나눔을 실천하고 있는 희망한글나무프로젝트에 대해서 강연해 주었습니다.

 

2009년부터 시작해온 희망한글나무는 매년 한글날을 기념하여 최소한의 기부금으로 윤디자인연구소에서 개발한 폰트를 일반인 모두가 자유롭게 쓸 수 있도록 배포하는 것으로, 이 프로젝트의 수익금은 사회 소외계층이나 한글로 뜻을 나눌 수 있는 단체에 기부하고 있습니다.

 

박윤정 상무이사는 그 동안 희망한글나무 프로젝트를 통해 개발된 밝은체, 법정체, 소설책165페이지체, 독도체, 북촌마을체의 특징에 대한 설명과 함께 개발 과정에서의 에피소드 등을 흥미진진하게 이야기해 주었습니다. 기존의 윤고딕이나 윤명조와 같은 윤디자인연구소의 전용 서체가 10%를 위한 디자인이라면, 희망한글나무 프로젝트를 통해 개발된 서체는 나머지 90%를 위한 디자인이라며 나눔디자인을 통한 윤디자인연구소의 디자인 철학에 대해 설명해 주었습니다.

 

1회 희망한글나무_밝은체

밝은체는 명계수 교수(건국대학교)가 한글 글꼴디자인 공모전(세종대왕기념사업회)에서 수상한 서체로 좋은 취지로 일반인들이 사용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윤디자인연구소에 의뢰하여 리디자인 되었으며, ‘희망한글나무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된 계기가 된 서체입니다.

 

2회 희망한글나무_법정체

법정체는 법정스님의 뜻을 기리고 모든 사람들이 사용하는 서체가 되길 바라는 마음에서 개발 되었습니다. 법정스님이 쓴 침묵의 집원도를 기반으로 붓글씨에서 느껴지는 힘과 소박함이 잘 묻어 나도록 제작하였으며, 획의 강약과 자연스러운 획의 연결에 중점을 두어 법정스님의 필력이 잘 묻어나는 서체입니다.

 

3회 희망한글나무_소설책 165페이지체

소설책 165페이지체는 윤디자인연구소의 직원 중 손글씨가 예쁜 디자이너의 서체가 그대로 개발 되었습니다. 마치 소녀가 또박또박 쓴 듯한 필체를 바탕으로 개발된 서체입니다.

 

4회 희망한글나무_독도체

독도체는 독도라는 섬이 가지고 있는 이미지를 강력하게 어필할 수 있는 이미지를 담아 개발된 서체입니다. 이 서체는 오랫동안 캘리그라피를 공부해온 디자이너를 통해 개발되었으며, 독도에서 느껴지는 외롭지만 우뚝 솟아있는 느낌을 살린 캘리그라피 스타일의 서체입니다.

 

5회 희망한글나무_북촌마을체

북촌마을체는 북촌 특유의 정감 어린 분위기를 글꼴에 담아내고자 개발 되었으며, 옛스러운 느낌으로 한자 한자 정성스럽게 쓴 손글씨 스타일의 서체입니다.

 

강연 후에는 서체 개발 프로세스 및 네이밍 방법, 저작권 문제, 폰트개발 범위 등 서체디자인과 관련한 다양한 질문이 이어졌습니다. 한 벌의 폰트를 완성하기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2,350자를 디자인해야 하며, 같은 폰트라고 하더라도 다양한 매체(인쇄물, 컴퓨터, 스마트폰, 테블릿PC )의 가독성을 고려하여 각각의 매체에 적합한 모습으로 변환하여 적용해야 하는 등 서체를 디자인하는 것은 매우 섬세한 과정임을 알 수 있었습니다.

 

윤디자인연구소 사옥의 독특한 구조와 한글을 활용한 내부 인테리어에서 느껴지듯이, 윤디자인연구소는 한글을 디자인하는 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고 한글의 소중한 가치를 되새기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며 혁신을 추구하는 기업이었습니다.

 

 

이지연 연구원 (jylee@ips.or.kr)

 

[디자인산업연구회 회원모집]

디자인산업연구회 회원가입은 상시 진행 중이며, 디자인 분야에 관심있는 분이라면

누구나, 언제든지 디자인산업연구회와 함께하실 수 있습니다.

E. jylee@ips.or.kr T. 02-360-0778 H. www.ip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