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esting,
Pioneering and Satisfying

 인사말

『메커니즘 연구』 창간호 발간에 붙여


image

경영 메커니즘 또는 메커니즘 경영은 제가 학자의 길을 걷기로 결심했던 1973년 하버드 경영대학 박사학위과정 1년생 시절로부터 운명처럼 제 일생의 학문적 화두가 되었습니다. 서울대학교 경영대학 교수시절이던 1993년에는 석∙박사과정 제자와 동료들을 중심으로 메커니즘연구회를 조직하여 주체(CEO 리더십)와 환경, 자원 중심의 기존 경영전략 및 혁신 연구에 더하여 제4의 패러다임으로 메커니즘 경영의 적용 가능성을 실무 사례중심으로 집중적으로 연구하였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2004년부터는 주체와 환경 및 자원을 상호 결합한 메커니즘 경영에 대한 본격적인 이론연구를 시작하였고 아울러 실증연구도 겸하였습니다.

그 동안 저를 비롯하여 동참해주신 동료 제자 연구진들의 노력으로 기업의 국제화와 지속가능경영을 비롯하여 전략경영과 혁신 및 창조경영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메커니즘에 기반한 소중한 연구실적들이 축적되었습니다. 그 결과 2015년에는 그 동안 메커니즘 연구에 동참하고 학문적으로 지지해주신 동료 및 제자들을 중심으로 메커니즘 경영학회가 발족되었고, 개인적으로는 메커니즘 이론과 응용을 집대성한 ‘M경영’을 발간하게 되었습니다.

그로부터 6년이 지난 지금 메커니즘 연구자들의 연구결과와 실적을 집적하고 학문적으로 소통할 수 있는 학술마당이 『메커니즘 연구』 라는 학술지 형태로 마련되기에 이르렀습니다. 메커니즘 경영을 경영학 연구 및 접근방법의 제4 패러다임으로 처음 제안했던 메커니즘 경영학회 회장으로서 감회가 새롭습니다. 디지털 변혁이라는 미래 시대는 빠른 속도로 진화하여 이미 우리 앞에 그 모습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AI와 빅데이터, 클라우딩, 메타버스, 대체불가능토큰(NFT)으로 대표되는 현재진행형 미래 시대는 경영 프로세스 관점에서 ‘생각의 논리’와 ‘행동의 원칙’에 입각한 메커니즘 기반 경영을 학계와 업계에서 더욱 주목하고 지지하는 계기를 마련해줄 것입니다. 그 어느 때보다도 메커니즘 경영 연구가 미래의 혁신경영을 선도해 나갈 계기가 마련되었습니다.

『메커니즘 연구』의 발간을 계기로 메커니즘 연구가 우리나라는 물론 세계적으로 경영전략과 경영혁신, AI 전략경영 및 ESG 경영 등 다양한 분야에서 경영연구 패러다임 전환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가기를 기원합니다. 존경하는 메커니즘 경영학화 회원을 비롯하여 많은 전문가와 연구자 분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지지를 부탁합니다. 감사합니다.

2021. 6. 30.
메커니즘 경영학회
회장 조동성